‘공적부조’ 새 제한규정 자세히 알아보면?

새 규정은 DHS와 법무부(DOJ) 등 두 연방기관이 검토 중이다. DHS의 경우 영주권 신청자나 해외에서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새 규정이 적용되며


이민

‘신속추방’ 확대, 무차별 단속 부르나

국토안보부는 앞으로 신속추방령의 시행에 따라서 현장 요원들이 불법이민들을 추방하게 되면 국가안보를 강화하고 불법이민 유입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


트럼프 복지 이용시 취업비자, 영주권 기각 이르면 10월 시행

또한 가족이민 초청자들은 재정보증시 기존보다 2배 높은 연방빈곤선의 250%나 되는 소득을 입증토록 해서 가족초청하기 매우 어려워질


‘조용한 단속’이 더 무섭다

반면 법원은 또 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제동을 걸었다. 연방 제9순회항소법원은 난민·망명 신청자를 무기한 구금할 수 없다는


‘2년 미만’ 불체자 재판 없이 추방, 새 규정 시행

미국 체류 2년 미만의 불법체류 이민자들에게는 앞으로 이민당국이 추방재판 없이도 곧바로 추방할 수 있는 ‘신속 추방제’(Expedited Remval)가 적용된다.


트럼프 “이민국 단속요원에 불법이민 신속추방 권한 줄 것”

이번 신속추방령의 시행대상자는 정부 통계로는 2017~2018년에 국경에서 체포된 2년미만 거주자 2만570명이 최초의 대상으로 되


불체자 단속 ‘불똥’ 자바시장 “별 수가 없어요”

ICE의 불체자 색출을 놓고 의류업계와 봉제업계 사이에 온도차가 느껴지고 있다. 규모가 제법 되는 의류업체의 경우 직원에 대한 신분 점검을 상태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불안감이 적었지만 봉제업체들은


‘2년 미만’ 불체자 재판 없이 추방

미국 체류 2년 미만의 불법체류 이민자들에게는 앞으로 이민당국이 추방재판 없이도 곧바로 추방할 수 있는 ‘신속 추방제’(Expedited Remval)가 적용된다.


불체자 단속 작전, 가주서 이미 100여명 체포

다운타운 의류업계는 체포작전을 앞두고 고객들의 발길이 급감했고, 직원들 사이에서 추방 두려움이 확산해 무단결근하는 직원들이 속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