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출국 기록…시민권 신청 거부 사유된다

한편, USCIS에 따르면 시민권 신청을 위해 미국 내 거주 기간을 충족해 나가던 중, 재입국허가서 등을 받아 합법적으로 1년 이상 해외에서


영주권 판도 바꿀 ‘공적 부조’ 혼란 극심

이민국 웹사이트의 영주권 신청서(I-485) 양식 규정만 봐도 현재 양식은 우편 소인이 10월14일까지 찍힌 것만 허용되며 그 이후부터는 변경된 새로운 양식으로 제출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영주권·시민권 신청자 SNS 정보 제출 의무화

연방 국무부가 이미 지난 6월부터 이민 및 비이민비자 신청자들에 SNS 정보 수집을 대폭 강화한 가운데 연방 국토안보부도 내년부터 미 입국자들과 영주권 신청


U비자 신청했다 오히려 체포·추방 우려

트럼프 행정부가 범죄 피해 이민자들에게 발급되는 U비자 신청자들을 체포·추방할 수 있도록 ICE에 재량권을 부여하는 내용으로 규정을 변경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외 출생 군인·공무원 자녀 ‘자동 시민권’ 폐지

28일 이민서비스국은 정책 공지를 발표, "앞으로 해외에서 태어난 미군 자녀 또는 공무원 자녀도 출생 증명서 및 시민권 신청을 해야 시민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SNS 가짜 계정으로 이민 단속

검열 대상은 영주권·시민권과 비이민 비자 신청자 등이다. 단 USCIS는 이민 신청자들의 '친구(friend)'가 되거나 '팔로우(follow)'를


미국 유학연수생 출신 불법체류자 집중 추적

무비자로 미국을 방문하는 방문객들이 미국에 눌러앉는 비율은 0.5% 안팎에 불과하지만 유학연수비자 를 받고 미국에 왔다가 체류시한을 넘기는 오버스테이


‘현금성 복지’ 수혜자 영주권 거부 15배 급증

개정안에 따르면, 새 규정 시행일 3년이내에 12개월 이상 공적부조 수혜를 1번이라도 받았다면 영주권을 거부할 수 있으며, 2가지 이상 공적 부조 혜택을 2개월


트럼프 반이민정책 탓, ‘군입대 시민권’ 어려워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가 새로운 정책들을 통해 이민자들의 미군 입대를 통한 시민권 취득을 제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발표된 해외 출생 군인·공무원 자녀 '자동 시민권' 폐지를 비롯해,


영주권신청 더 서둘러야…공공복지 수혜자 이민 제한

이민법 전문 변호사들이 "오는 10월 중순부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새 '공공복지 수혜(public charge)' 규정이 시행됨에 따라, 정부 혜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