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에 소셜번호 발급 금지 추진

공화당 소송인 브룩스 의원은 정부보조금의 근간이 되는 소셜 시큐리티 번호가 서류 미비자들에게 일부 발급되고 있어 사실상 추방되어야 하는 이들에게 각종 정부혜택이 제공되는 등


이민

이민 수수료 부담 커져, 신청 미루고 포기 사례도 발생

“수수료를 인상하는 만큼 서비스도 나아져야 하지만 적체 현상은 더 심해지고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하는 절차는 더 힘들어지고 있다”며...


블룸버그, 이민정책 발표 “불체자에 시민권 허용”

전 뉴욕시장이자 2020대선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마이클 불름버그가 서류미비 이민자들에게 시민권을 제공하되 국경안전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민정책을 내놨다.


트럼프 행정부, 불체자 앞세워 불법고용 단속

불법체류 이민자들의 불법취업 단속을 위해 ICE가 불법체류 이민자들을 정보원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이번 ‘수퍼 메르카도 할리스코’ 직장 급습을


비윤리 범죄 이민자, 시민권 취득 이제 어렵다

중범 전과가 없더라도 비윤리적이거나 부도덕한 범죄에 연루된 이민자들은 앞으로 시민권 취득이 어렵게 됐다.


시민권

시민권 취득 ‘도덕성’ 기준 확대

새 거부 기준으로는 · 보석금 미납 · 은행 사기 · 규제약물(controlled substance) 유통 공모 · 자료 위조 · 보험 사기 · 성폭행 · 소셜시큐리티 사기 · 불법 투표 신청 및 투표 · 금수조치(embargo) 위반 등이 포함됐다.


수수료 인상전 신청 폭주···시민권 처리 2배 지연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과 함께 내년부터 수수료 대폭 인상을 앞두고 시민권을 취득하려는 이민자들이 급증하고 있어 시민권 신청 처리에 소요되는 기간이 2배 이상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rand-central-station

트럼프 행정부 ‘직장 내 이민 단속’ 대폭 강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서류미비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추방계획을 발표했었고 당시 예상했던 ‘수백만 명’보다는 적지만 2000여 명을 체포한 바 있다.


운전자

이민당국, DMV 기록 뒤져 불체자 색출

가주에서는 지난 2015년부터 불체자들이 주내에서 운전면허를 취득 가능하도록 하는 법(AB 60)이 시행되고 있어 이들의 개인 정보가 ICE에 제공될 경우 신변에 위협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지적됐다.


이민법 위반 유학생 검거, ‘유령 대학’ 만들어 함정 단속

검거된 학생들의 변호사들은 해당 대학이 연방정부 사이트에서도 합법적인 대학으로 명시되는 등 과도한 함정 단속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