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d-central-station

이민국 ‘다시 시행’ 고지, 공적부조 놓고 “이랬다, 저랬다”

10월12일까지 유예기간을 주고 있지만, 앞으로 진행되는 케이스는 모두 I-944를 함께 제출해야 하는 것은 확실해졌다. 13일부터 이후에 I-944 없이 영주권 서류를 제출하게 되


결혼이민

배우자 통한 영주권, 이례적 신속 승인

심지어 연방이민국(USCIS)의 인터뷰가 필수였던 시민권자 배우자를 통한 영주권마저 대면 인터뷰 없이 승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서비스국, 보충서류(RFE) 제출 마감기한 연장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적용해 온 이민 신청자들에 대한 추가 서류제출 기한 연장 조치를 올 연말까지 계속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america

노동허가증(EAD) 발급 지연문제 심각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의 업무 지연 사태 속에 올 들어 이민 신청자들에 대한 노동허가증(EAD) 발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민주당, 트럼프 반이민정책 전면폐기, 포괄이민개혁

민주당은 집권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을 전면 폐기하고 서류미비자 구제와 합법이민확대, 비인도적인 이민단속 중단 등 포괄이민개혁을 단행할 것으로 선언했다.


‘추방위기’ 한인 989명, 16% 껑충 8년래 최대

연방 이민 법원에 넘겨져 추방위기에 처해있는 한인 이민자수가 1,000명에 육박하며 8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6개월만에 겨우 지문 통지서”…이민국 업무 정상화

무급휴가 계획 철회는 USCIS의 예상외의 수입 증가와 지출 감소에 따른 것이다.USCIS의 조셉 에드로우 정책담당 부국장은 “전례 없는


법원

운영난 이민국 수수료 또 올려…취업비자 최대 75% 껑충

이민서비스국(USCIS)은 31일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인상된 수수료는 오는 10월 2일부터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민국 ‘업무중단’ 위기

연방 의회의 추가 경기부양안 합의가 지연되면서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 업무가 9월부터 사실상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개학 앞둔 유학생 입국 발 묶여 ‘발 동동’

”전체 학생들의 10%가 유학생들이다”이라며 “온라인 강의는 일시적인 대안일 뿐”이라며 “유학생들에 대한 입국 규제가 풀리지 않고 있어 실망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