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CA 갱신 계속 허용, 국토안보부 공식 발표

트럼프 행정부가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갱신 신청을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라며 연방 법원의 명령에 따라 DACA를 잠정적으로 계속 운


이번엔 “DACA 폐지 합법”… 엇갈린 판결 당혹

연방법원이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에 대해 잇따라 엇갈린 판결을 내놓고 있어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DACA 폐지의 정당성을


DACA 폐지일 무효화 불구, 드리머들 요주의

트럼프 행정부가 오늘(3월 5일)을 DACA 추방유예 정책 폐지 예정일로 잡았으나 연방법원들의 제동으로 사실상 무료화돼 드리머들이


가까이서 본 원정출산 실태…시민권자 만들려다 온가족 낭패본다

원정출산을 했을 경우 향후 부모에게 각종 불이익이 가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에서 태어난 자는


DACA 수혜자 등 드리머 180만 명에 시민권

극적인 '드리머(Dreamer)' 구제안이 발표됐다. 백악관은 25일 불법체류 청년 180만 명에게 시민권자가 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이민개혁안 가이드라인


“DACA 수혜자 추방 우선순위 아니다”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이 의회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구제안에 합의하지 못하더라도 법 위반 전력이 없는 DACA 수혜자는


DACA 갱신신청 재개

연방정부가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DACA·다카)의 갱신 신청 접수를 재개했다. 지난 13일 LA타임스(LAT) 등 언론들에 따르면 다카 갱신신


70만 DACA 청년 구제, 희망이 보인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구제법안 협상은 아직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드림법안 지지 대열에 공화당 의원들이 대거 가세하고 있어 당장 표결을


DACA 드리머 구제법안, 결국 해 넘긴다

연방 예산안을 고리로 올 연말까지 성사될 것으로 기대됐던 DACA 드리머 구제 법안 통과가 공화당의 지연 전략과 트럼프 대통령의 예산안 연계


트럼프 ‘드리머’ 구제 대신 반이민 강화

트럼프 행정부가 그린카드(영주권) 제도를 손질하는 등 이민정책에 대해 전반적인 재검토에 나섰다. 백악관은 이런 내용을 담은 '위시 리스트'(wish list)를 만들어 지난 8일 의회에 보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