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정부가 이민 업무와 정책을 담당 주요 정부기관들에서 이민자 차별을 상징하는 단어인 ‘에일리언(alien)’(통상 외국인으로 번역) 호칭의 사용을 전격 금지키로 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연방 세관국경보호국(CBP)과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오랫동안 사용했던 이 호칭 대신 ‘비시민’(non-citizen) 또는 ‘이주자’(migrant)를 사용하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AP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들 기관에서는 불법 외국인(illegal alien)이라는 표현 대신 ‘서류미비 비시민’(undocumented noncitizen)이나 ‘서류미비자’(undocumented individual) 등의 표현을 쓰도록 했다.

이번 지침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뤄졌던 반 이민 정책을 바꾸는 과정에서 나왔다. 트로이 밀러 CBP 국장대행은 “법을 집행하면서도 기관에 구류 중인 개인의 존엄을 유지하려는 것”이라며 “이민자에 대한 호칭을 변경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텍사스 국경 순찰대는 ‘불법 이민자 10명을 체포했다’라고 보도자료를 냈지만, 19일 캘리포니아에서는 ‘서류미비 비시민을 구조했다’라고 밝혀 바뀐 지침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미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방역 규정에 따라 미국에 밀입국하려는 성인 이주자는 대부분 본국으로 송환하고 있다.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