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학생들이 미국에서 최장 1년6개월 간 취업은 물론 여행까지 하며 어학연수 생활을 할 수 있는 취업·연수·여행(WEST·Work, English Study, Travel) 프로그램이 5년간 연장됐다. 또 미국 대학생의 한국 취업·관광 프로그램(WHP)도 역시 5년간 재연장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한국시간 22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WEST 프로그램과 WHP를 5년간 재연장하는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한국 대학생들은 WEST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서 영어연수(2∼5개월), 인턴 취업(12개월), 여행(1개월) 등 목적으로 최장 18개월 체류할 수 있게 됐다.

또 미국 대학생들은 WHP(Working Holiday Program)를 통해 한국에서 관광과 근로를 병행하면서 역시 18개월간 체류할 수 있다.

‘길먼 장학프로그램’ 등 미 국무부 교육문화국이 운영하는 여타 장학프로그램도 이 양해각서의 범주에 포함된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WEST 프로그램은은 지난 2008년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후 2009년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가 지난 10년간 약 3,500여명의 대학생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WEST와 WHP 양해각서는 2008년 양국 간 최초 서명 이후 5년 단위로 연장돼왔다.

WEST 프로그램은 외교부가 양해각서 연장을 통해 프로그램 시행을 위한 기본 틀을 마련하고, 교육부는 국립국제교육원을 통해 학생 선발, 지원 등 실질적인 이행과 운영을 담당하는 협업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WEST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연수기간 동안 영어 강의, 미국의 경영실무, 기업문화와 일반사무에 초점을 맞춘 월 최소 90시간의 교육을 받게 되며, 미국 스폰서 기관은 교육을 마친 참가자들을 본인의 관심, 전공 및 능력에 맞춰 전문분야 인턴으로 배치하도록 하고 있다.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