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이민 법원에 넘겨져 추방위기에 처해있는 한인 이민자수가 1,000명에 육박하며 8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라큐스대학 사법정보센터(TRAC)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이민 법원 추방 소송 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31일 현재 미 전역 이민 법원에 회부돼 계류 중인 한인 추방소송 건수는 모두 989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849건에 비해 16.4% 늘어난 수치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그간 한인 이민자들의 추방소송 계류건수 추이를 보면 2004년 677건을 기록한 이후 2009년 1,474건, 2010년 1,718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2년 1,333건, 2013년 976건, 2014년 875건, 2015년 819건, 2016년 666건 등으로 감소세를 이어오다 지난 2017년 672명, 2018년 707건 등으로 증가세로 돌아선 후 갈수록 보폭을 늘리고 있는 추세이다.

더구나 올들어 코로나19 사태가 불어닥친 이후에도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이민 당국의 단속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각 주별로 추방소송 계류 한인은 캘리포니아가 385명으로 최다를 기록했고, 뉴욕주가 124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뉴저지 93명, 버지니아 75명, 조지아 57명, 텍사스 42명, 워싱턴 27명, 일리노이 25명, 펜실베니아 21명 등의 순이었다.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