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시민권자” 밝혀도, 다짜고짜 체포·구금
 200여명 추방 될 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반 이민 정책이 강화되면서 전국적으로 불체 신분 이민자들에 대한 전방위 단속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이민 당국의 단속 대상에 합법 이민자들까지 무차별적으로 포함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오류가 많은 이민자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단속을 하면서 히스패닉 등 소수계 주민들 가운데 미 시민권이 있는 사람들까지 불체자로 오인돼 이민 단속 요원들에게 체포돼 추방 재판에 회부되는 사례까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난달 30일 LA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올해 39세인 서지오 카리요는 지난해 LA 지역 홈디포 주차장에서 이민국 유니폼을 입은 요원들에 의해 다짜고짜로 체포됐다. 당시 카리요는 단속 요원들에게 “뭔가 착오가 있는 것 같다. 나는 시민권을 가진 미국인”이라고 수차례 밝혔지만 이민국 요원들을 그의 말을 아예 무시한 채 LA 다운타운의 연방 이민구치소에 수감했다.

이후 카리요는 추방 재판 회부를 위해 대기하다가 결국 4일이 지난 후에야 이민국이 실수를 인정해 풀려나올 수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밖에도 20년 전에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뒤 계속 미국에 살아온 59세 여성 과달루페 플라센시아도 지난 3월 샌버나디노 카운티 구치소에서 이민 구치소로 넘겨져 추방 위기에 처해지는 상황을 겪기도 했다. 그녀는 이민국 관계자들에게 미국 여권을 보여준 후에야 풀려나올 수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처럼 시민권자를 포함한 합법 이민자들이 단지 이민자처럼 보인다는 이유 등으로 체포되는 사례들이 비일비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라큐스 대학의 정보교환센터(TRAC)가 ICE 자료를 바탕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지난 2002년부터 ICE가 최소 2,840명의 미 시민권자들을 추방 대상으로 잘못 분류했으며, 이들 가운데 최소 214명이 실제로 구금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는 ICE가 구금된 불법 체류자 숫자를 공개하지 않게 되면서 정확히 몇 명의 미 시민권자들이 불법 체류자 단속 과정에서 ICE의 실수로 체포돼 구금되었는지는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민 변호사들은 ICE의 데이터베이스가 부정확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단속 대상 불체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잘못이 벌어지고 있으며, 오류에 따른 시민권자 구금 사태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